실시간예약
주변관광

돌산대교

페이지 정보

작성자펜션지기 댓글 0건 조회 360회 작성일 20-11-14 06:32

본문

사장교로 밤이면 50가지 색상으로 옷을 갈아입으며 찬란한 위용을 뽐내는 돌산대교는

'돌산' 이라는 섬이 이제 육지가 된 결정체임과 동시에 돌산을 상징하는 요소 중의 하나가

된 연륙교이다. 국내 유일의 수중 성이라 불리는 장군도는 왜구의 침략에 대비해 1497년

이량이 절도사로와서 파도가 거세게 치는 이곳에 돌을 쌓아 성곽을 만들어 왜적, 도적들이

감히 이곳을 넘보지 못해 장군도라는 이름이 지어지게 되었다. 실제로 돌산과 장군도는 바닷물이

가장 많이 빠지는 영등사리나 백중사리 때 걸어서 들어갈 수 있으며 지금은 많이 남아 있지 않지만

사람들이 가공한 흔적이 있는 커다란 돌들이 남아있어 과거 장군성의 모습을 그려볼 수 있다.

이곳은 현재 아름다운 불빛이 더해져 여수항의 밤바다와 함께 이국적 정취로 관광객을 맞이하게 된다.

바로 위쪽 돌산공원에서 내려다보는 밤의 돌산대교와 장군도는 그야말로 여수가 왜 바다와 빛이 함께

하는지를 여러분에게 이해시켜 줄 것이다. 15,000여 명의 주민이 살고 있는 돌산도는 여수시와 아주

가까운 거리이면서도 섬이라는 지리적인 조건 때문에 주민들이 생활과 교육 전반에 반드시 선박을 이용해야만 했다.

이런 불편을 해소하기 위하여 돌산도와 육지를 잇는 교량을 건설하기로 하고, 1980년 착공하여 1984년 12월 15일

돌산대교가 준공되었다. 1984년 완공 당시 돌산대교 준공 기념식은 대통령까지 참석하는 큰 행사였다.

돌산대교의 완성으로 돌산공원이 조성되었으며, 돌산 지역의 무슬목해수욕장, 동백골해수욕장과 더불어

조용한 암자였던 향일암이 전국적인 일출 명소와 기도처로 알려지게 되어 여수 관광의 필수 코스가 되었다.

도로가 육지와 연결되면서 돌산 지역의 농산물 유통이 활발해졌으며, 돌산갓은 갓김치의 대명사로 명성을 떨치게 되었다.

2000년 10월부터는 8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50여 가지의 기본 색상 연출이 가능한 경관 조명 시설을 설치하여

아름다운 장관을 보여주고 있다. 


자료출처 : http://korean.visitkorea.or.kr


약 17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소 : 전남 여수시 돌산읍 계동로 391
/ 대표자 : 주점자 , 김명석
/ 계좌번호 : [새마을금고] 9002-1492-5453-1 (예금주:주점자)
/ 사업자등록번호 : 879-55-00046
/ 사업자등록번호2 : 511-11-17050

Copyright © 2020 여수 하늘보라펜션. All rights reserved. 로그인

홈페이지제작 : 리치미디어